삶 · 사람 · 문명을 이롭게 하는 지혜를 찾고 나눕니다.

아카이브

Home>아카이브>살림의 말들

살림의 말들

이천식천(以天食天)

  “한울이 한울을 먹는다”라는 말입니다. 해월 선생님 말씀입니다. 동학에서는 모든 만물이 한울님을 모시고 있다고 합니다. 거룩한 존재라는 것이지요. 동물뿐만 아니라 식물도, 더 나아가서는 생물이 아닌 모든 물건들도 거룩한 한울님을 모시고 있다고 말합니다. <식물의 사생활>과 같은 책을 보면 알 수 있듯이 동물뿐만 아니라 식물도 기뻐도 하고 슬퍼도 하고 고통을 느끼기도 합니다. 동물뿐만 아니라 식물도 살아 있다는 사실이 현대과학으로 증명되었다는 것이죠. 하지만 동학에서는 더 나아가서 생물뿐만 아니...

삼경론(三敬論): 경천, 경인, 경물

    동아시아에서 세계를 보는 전통적인 관점인 삼재론(三才論)에서 해월 선생님의 삼경론(三敬論)이 나왔습니다. 삼경론(三敬論)은 삼재의 천지인(天地人)을 잘 모시고 공경하자는 생명운동의 윤리적 표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경천(敬天) 현대사회는 천지인이 모두 심하게 훼손되고 파괴되어 왔습니다. 보이지 않는 세계, 영적(靈的) 세계, 만물의 근원이라고 할 수 있는 천(天)은 서구 근대 세계를 만들어냈던 이성(理性) 중심, 그리고 물질 중심․경제 중심의 사회가 정착하면서 철저하게 무시되었...

풍류에 대하여

    사진설명: 강서대묘의 현무도 일찍이 최치원 선생은 <난랑비서(鸞郞碑序)>에서 “이땅에 현묘지도가 있으니 곧 풍류라 한다. 가르침의 내력에 대해서는 선사(仙史)에 자세히 설명되어 있다. 포함삼교하고 접화군생하니.... (國有玄妙之道, 曰風流, 說敎之源, 備詳仙史, 實乃包含三敎, 接化群生)“라고 하셨습니다. 여기서 선사(仙史)란 화랑의 역사를 말합니다. (신라에서는 나중에 화랑을 국선(國仙)이라 불렀습니다.) 최근에 공개된 김대문의 <화랑세기>와 같은 책...

일상의 성화(聖化)

      서구 근대는 신적(神的)인 영역, 즉 성(聖)의 세속화를 특징으로 하고 있습니다. 인간의 재발견을 특징으로 하는 르네상스 시절부터 시작된 서구 근대의 계몽주의는 교회 없는 사회, 종교 없는 도덕, 신학 없는 학문, 신 없는 인간을 목표로 진행되었습니다. 인간의 삶 속에 신적인 영역을 배제하고 인간 독자의 세계를 구축해 왔던 것입니다. 신이 창조한 자연의 신비를 거둬내는 과학기술의 진보는 계몽주의의 지향점을 정확히 반영하면서 인간에게 풍요로운 미래를 약속했습니다. 그 약속의 실현이 기계론와...

댓글 1

인디언 이야기 - 길과 도(道)

    우리가 흔히 쓰는 도(道, Tao)라는 말은 ‘길’에서 온 말입니다. 그래서 한자도 ‘길 道’자를 씁니다. 그러나 언제부턴가 우리는 길이라는 말보다 도(道)라는 말을 선호하게 되었고, 도라고 하면 뭔가 그럴 듯한, 또는 특별한 것이 있는 것처럼 여기게 되었습니다. 실제로 도인(道人), 도사(道師)라고 하면 깨달은 자, 또는 보통 사람들과는 다른 존재를 말하는 것이 보통입니다. 따라서 도라는 말은 길과 같은 근원에서 나왔지만 어떤 완성, 최종적인 결과, 세속을 초월한 상태, 이상적인 경지 등의 의미를...

댓글 1

공진화(共進化)와 시천주(侍天主)

    생명은 환경과 함께 진화합니다. 생명은 환경과 상호 작용하면서 진화해 나갑니다. 다시 말해, 생명은 진화의 조건인 환경을 스스로 만들어내고, 그 창출된 환경에 맞게 자신의 모습을 바꾸어나간다는 것입니다. 얀치는 <자기를 조직하는 우주>에서 현대 과학의 성과를 바탕으로 지구 탄생의 순간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생명 진화의 사건을 ‘공진화’라는 관점에서 그려내고 있습니다. 사실 다윈의 진화론을 줄기로 삼고 있는 기존의 과학에서는 환경이라는 고정된 틀에 생명이 일방적으로 적응해 가는 과정을...

댓글 1

생명은 커뮤니케이션이다

    세계는 다양한 사물과 존재들의 관계망에 물질, 에너지, 정보가 순환하면서 생명의 질서를 만들어갑니다. 살아있는 생명의 세계란 역동적으로 움직이고 변화합니다. 동(動)과 역(易)이 생명의 본성인 것입니다. 노자가 말하고 있는 것처럼, 움직이지 않고 변하지 않는 것, 굳은 것은 자고로 죽음에 가깝습니다. 그런데 역동성, 움직임, 변화란 생명의 과정은 관계 사이의 물질, 에너지, 정보의 소통과 순환을 통해서 이루어집니다. 순환과 소통이 끊기면 그 단위 생명체는 죽음에 이르게 됩니다. 기(氣)가 막히면 체하...

민회(民會) 운동

 “1893년 3월 보은 장내리에 2만여 명의 동학교도들이 모였습니다. 이들은 교조(敎祖) 최제우의 신원(伸寃)을 요구하며 임금의 하교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당시 선무사로 파견된 어윤중이 보은취회를 보고 ‘민회적 측면’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독립협회는 1898년 3월 10일 종로에서 만민공동회를 개최하여 국민의 힘으로 제정 러시아의 침략정책을 배제하고 자주독립을 공고히 하기로 하였습니다. 이에 1만여 명의 민중들이 참가하여 러시아의 군사교관과 재정고문의 철환을 결의하였습니다. 3월 11일 정부는 만...

다차원적 자기조직화의 그물

    생명 세계는 다양성을 바탕으로 하고 있으면서 또 한편에서는 중층적, 복합적인 여러 차원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가령 하나의 독자적 체계를 이루고 있는 세포, 세포들이 모여 만들어지는 기관, 기관들이 모인 몸, 개체의 몸들이 집합되어 구성되는 공동체, 대지와 강 그리고 다양한 생물과 인간이 만들어내는 지역, 하나의 생명체로서 자기를 조절해 가는 가이아 지구 등에서 알 수 있는 것처럼 다차원적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그 규모가 크든 작든 생명체는 하나의 온전한 전체이면서 동시에 또 다른 전체의 부분으...

신명(vision)에 대해

    우리는 기분이 좋을 때, 흥이 날 때 신나다, 신명이 난다 그런 말을 많이 합니다. 그런데 그 신난다. 신명이 난다는 말의 원뜻에 대해서는 잘 모르지요. 이 말이 중국에 도 없고, 일본에도 없다는 말도 있고 보면 우리 민족이 갖고 있는 독특한 문화와 관련 이 있는게 틀림없지요. 그런데 영어에서의 vision이란 말은 신이나 다른 영험한 존재와 영적으로 대화하는 것을 말합니다. 그것도 꿈을 꾸듯 신을 마주보며.... 이런 vision의 체험은 북미 인디언 사회에서 굉장히 중요한 의미를 갖지요. 특히 대평 원의 인디언들...

공부

  그 길고 긴 시간, 나는 그저 책밖에 읽은 게 없는 듯싶다. 지금의 나의 지식은 거의 그 무렵의 수많은 독서의 결과다. 그러나 일반적인 독서 외에 내가 참으로 힘을 집중해 ‘공부(工夫)’한 것은 네 가지였으니 첫째가 생태학, 둘째가 선불교(仙佛敎), 셋째가 떼이야르 드 샤르뎅의 사상, 넷째가 동학(東學)이었다. 첫째의 생태학은 맨 먼저 일반적인 환경생태학(環境生態學)으로 들어가 공공경제학(公共經濟學)을 거쳐 드볼과 세션의 심층생태학(深層生態學)의 소개서로, 거기서 다시 루돌프 바로와 머...

영성에 대해

  지금은 영성의 시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영성이란 말이 널리, 그리고 흔하게 쓰입니다. 또 수많은 영성 공동체들이 생겨나고 있습니다. 지구의 생태적 위기가 가시화되고 전통시대의 공동체문화가 점차 사라지면서 이런 현상은 가속화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영성의 본질에 대해서 혼란을 겪는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똑같이 영성이라고 하면서도 막상 쓰는 사람들마다 그 의미와 뜻이 다른 경우가 적지 않기 때문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신, 또는 신적인 것과 관련된 것을 영성이라고 말하고, 또 어떤 사람은...

댓글 1

기우뚱한 균형

  중용(中庸)의 정신은 동양사상의 핵심 중 하나입니다. 사람들은 중용의 중(中)을 좌우로 치우치지 않는 가운데(middle)로 알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 중용의 의미는 균형(equilibrium)을 가리킵니다. 즉, 중용은 기하학적 중심이 아니라 동적 평형(dynamic equilibrium)을 말합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현실에서 양쪽의 무게가 같은 균형은 있을 수 없습니다. 항상 어느 한쪽으로 기울어져 있고 기울어져 있기 때문에 끊임없이 요동하며 균형을 잡아갑니다. 결국 문제는 변화하는 세계에서 기하학적 중심이 아닌, 동적 평형을 어...

토지 공유 운동

  시장(market)은 오랜 옛날부터 인류와 함께 존속해 왔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살고 있는 오늘날의 시장, 즉 자본주의 시장은 과거의 시장과는 전혀 다른 특성을 갖고 있습니다. 과거의 시장들은 대개 인간이 노동을 통해 생산한 생산물들을 사고팔거나 교환하는 기능을 갖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자본주의 시장은 유사 이래 최초로 인간이 노동으로 생산하지 못하는 ‘인간의 노동력’, ‘토지’, ‘신용이라는 인간관계’를 상품화시킵니다. 이 세 가지는 인간의 노동으로는 아무리 노력해도 만들어내지 못하는 것입니다. 산...

풍류(風流)

  우리는 ‘풍류’하면, 일반적으로 고구려나 부여 등 고대 한반도 사람들이 단오나 가을걷이에 함께 모여(國中大會) 사흘 낮밤을 무리지어 음주가무(群聚飮酒歌舞)했다거나 선비들이 산천경계(山川境界)의 풍광(風光)을 완상(玩賞)하면서 탁주 한 잔 걸치고 시 한 수 읊는 것을 떠올립니다. 우리들 머리에는 풍류하면 잘 ‘노는 것’으로 기억되고 있는 것입니다. 실제로 ‘잘 노는 것’ 속에 생명사상의 정수가 담겨 있습니다. 그 의미를 우리 춤을 생명운동 차원으로 끌어올린 채희완 선생님과 인디언 ...

댓글 1

(100-412) 서울 중구 장충단로 213 (광희동2가 360) 동훈빌딩 5층

전화 02-6931-3604,9 | 전송 02-6715-0819 전자우편  mosim@hansalim.or.kr